홈 > 커뮤니티 > 보도자료

보도자료

33.png


건조한 날씨로 피부각질 증상으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다. 피부각질증상과 함께 심한 경우 얼굴가려움과 두피가려움이 동반 돼 밤잠을 설치는 경우도 있다. 관리를 해도 이러한 증상들이 그치지 않는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때는 지루성피부염을 의심해볼 필요성이 크다.



피부각질과 가려움증이 사라지지 않는다면 지루성피부염일 가능성이 높다. 두피에 발생한 지루성피부염을 일명 지루성두피염이라고 한다. 또 얼굴에 발생할 경우에는 안면지루성피부염이라고 불린다. 이 경우 안면홍조 증상도 피하기 어렵다.


지루성두피염으로 인한 탈모 또한 문제가 된다. 증상이 오래 지속되면 비듬, 각질, 염증은 물론 지루성탈모의 증상까지도 나타날 수 있는 것이다. 때문에 간지러움, 각질 등 전에 없던 피부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다면 지루성피부염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의 조언이다.


경희샘한의원 구재돈 원장은 “얼굴가려움증, 두피가려움증, 안면홍조, 머리를 감아도 비듬 발생, 각종 염증, 분비물, 여드름 증상, 경미한 머리 빠짐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하면 전문가에게 진단을 받아 지루성피부염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증상이 맞다면 빠르게 지루성피부염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라고 강조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치료 시에는 근본 원인을 정확히 아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루성피부염 원인 치료를 실시해야 치료 후 재발을 억제할 수 있어서다. 경희샘한의원 측에 의하면 지루성피부염은 우리 몸속의 열이 머리와 얼굴 쪽으로 쏠리는 열대사장애가 근본적인 원인이다. 


열대사장애는 우리 몸속의 열이 제대로 순환되지 못하고 있는 현상이라는 것. 열은 위로 올라간다는 성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결국 머리에서 뭉치게 되는데, 지루성두피염과 안면지루성피부염이 가장 먼저 나타나는 이유도 이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따라서 열대사장애를 해소해 원활한 순환이 가능해지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방에서는 한약치료를 실시해 두피, 얼굴, 가슴 등의 지루성피부염을 해결하는데 집중한다. 환자의 피부 타입이나 현재의 증상에 따라 세심한 치료과정을 적용해야 효과를 높일 수 있다.


구 원장은 “열대사장애를 치료하는 개인별 한약치료와 함께 약침 시술도 이뤄진다. 지루성피부염탕약과 약침은 스테로이드 제품과 달리 약물의존의 우려가 적으며, 재발의 가능성 차단에도 이롭다.”고 말했다.


덧붙여 그는 “겨울에 나타나는 피부 증상은 날씨 탓으로 생각하게 될 가능성이 큰 편이다. 그러나 안면홍조와 간지러움 증상이 지루성피부염 탓이라면 계절이 바뀌어도 저절로 해결되지는 않을 것이다.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적극적인 치료와 더불어 몇 가지 생활습관을 정확히 교정한다면 지루성피부염에 의한 외모적 손해와 다양한 피부 증상을 극복해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http://www.chuksannews.co.kr/news/article.html?no=155519


첨부
지루성여드름 사이트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