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보도자료

보도자료

18.png


지루성두피염증상은 두피의 곳곳에 염증 등의 트러블이 생기는 피부질환이다. 대표적인 증상으로 두피가 붉어지고 각질이 심하게 생기며, 가려움증이 나타나고 긁으면 진물이 나는 것 등이 있다. 점점 더워지는 날씨에 건강에 대한 걱정이 더해지는 요즘. 해당 질환의 관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많은 환자들이 처음 해당 질환이 발병하면 일시적인 증상으로 생각하거나 샴푸가 자신에게 맞지 않아 생기는 증상으로 오해를 하게 되지만, 이는 일시적인 증상이 아니다. 두피 가려움증, 비듬, 각질 등은 피부 상의 문제라기보다는 우리 몸의 내부의 문제로 인해 발병하기 때문에 조금 더 심도 있는 접근이 필요하다. 


지루성피부염한의원 경희샘한의원 구재돈 원장은 "계절적 영향을 고려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날씨가 덥고 건조해지면 원래 앓고 있던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고, 건강한 피부를 가지고 있던 사람들에게도 탈이 날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조언했다.


무엇보다 해당 질환의 치료는 서두를수록 좋다는 게 구 원장의 조언이다. 증상을 방치한다면 지루성탈모로까지 이어질 수 있기 때문. 또한 두피에서 시작된 증상은 안면, 몸통으로 점차 퍼지는 것이 일반적인 특징이어서 초기 치료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만약 두피에 의심스러운 증상이 나타나고 있다면 초기에 전문가의 도움으로 정확한 진단을 실시하고 제때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또한, 치료는 단순히 증상만 살피는 치료가 아닌 원인을 제거할 수 있는 것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 


구 원장에 따르면 해당 질환은 몸속의 열기가 제대로 순환하지 않고 한 곳에 뭉치는 '열대사장애' 때문에 발생한다. 우리 인체의 열은 가장 높은 곳으로 몰려 뭉치는 성질을 가지고 있다. 이에 해당 질환은 얼굴과 두피에서 가장 먼저 나타나기 시작한다. 


지루성두피염 치료를 위한 한방요법은 이 열대사장애 해소가 목적이라는 것. 몸속의 열대사장애 해소를 위한 한방치료가 진행되는 동안 피부에 나타나고 있던 증상들은 자연스럽게 순차적으로 사라질 수 있다. 


열대사장애 치료에는 한약 치료가 실시된다. 경희샘한의원 측에 따르면 건피탕을 통해 두피, 얼굴, 가슴 등의 해당 질환을 해결한다. 이때 중요한 점은 환자의 체질이나 피부 상태를 파악한 후 그에 맞는 약재를 사용해야만 높은 치료율을 올릴 수 있다는 것이다. 구 원장은 "한약은 지루성피부염 원인 열대사장애 해소는 물론 면역력을 높여 재발을 방지하는 역할도 한다"며 "약침 치료가 병행되면 한약의 효과를 더 끌어올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구 원장은 "치료와 함께 간단한 생활습관 개선, 스테로이드제 사용 중단 등이 이뤄진다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지루성두피염 치료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어 "건조한 날씨에는 비듬이 쉽게 발생하기에 자신의 증상을 일시적인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면서 "만약 지루성두피염에 의한 것이라면 관련 치료 경험이 많은 의료진과의 정확한 상담을 통해 치료 과정 등을 숙지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초기에 관리를 시작해야만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만큼 증상에 대해 방심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8041702109923812034&ref=naver



첨부
지루성여드름 사이트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