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보도자료

보도자료

13.png



어떤 질환이든 치료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원인파악’이다. 원인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무작정 치료를 진행하게 된다면 제대로 개선될 가능성도 낮을뿐더러 재발할 확률도 높아진다. 근본원인을 바로 알고 근원제거를 목표로 치료방향을 정해 개선을 시도한다면 분명 치료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이다. 

 


지루성두피염 역시 그렇다. 우리가 알 수 있는 지루성두피염증상은 매우 다양하다. 일반적으로 우리 일상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비듬증상이 있을 수 있고 심한 피부 각질과 두피 붉음증(홍조)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두피가려움과 두피가 붓는 붓기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 심하게는 지루성탈모 위험까지 나타나 지루성두피염치료는 초기증상이 의심될 때 바로 치료를 시작하는 게 좋다.



지루성두피염 치료에 앞서 근원을 먼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다양한 지루성두피염 증상들이 피부에서 나타나기 때문에 대부분 원인이 피부에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여기서부터 치료가 어려워지는 것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물론 피부에 문제가 있어 증상들이 나타나는 것은 맞지만, 그 근원까지 피부에 있는 것은 아니다. 지루성두피염의 근본적인 원인은 우리 몸 속 안에서 순환하고 있는 열에 있다는 것이 전문가의 설명이다.


지루성두피염 원인에 대해 경희샘한의원 구재돈 원장은 “우리 몸 속 안에서는 열이 순환하고 있는데 이 열이 제대로 순환하지 못할 경우 ‘열대사장애’ 현상을 일으키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렇게 열이 우리 몸 속에서 제대로 순환하지 못하게 되면 열이 상체 위로 피지 분비가 가장 심한 얼굴과 두피 쪽으로만 뭉치게 된다. 이렇게 뭉친 열은 자연스럽게 피지선에 영향을 주게 되고 피부에 자극을 주게 된다. 그때부터 지루성두피염 증상이 발생하게 되므로, 지루성피부염 치료를 원한다면 근본적인 원인인 열대사장애 해소가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경희샘한의원 측에 따르면 열대사장애는 생활습관의 영향으로 만들어진다. 이를테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는 사람,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 야근이 잦은 사람, 운동을 거의 안 하는 사람에게 발생할 수 있다. 



열대사장애애 의해 나타나는 지루성두피염 증상은 아주 다양하다. 가려움증이 있을 수 있고 비듬이나 탈모, 여드름과 흡사한 붉은 뾰루지, 각질, 홍조, 상열감 등이 있다. 이러한 증상들을 효과적으로 개선하려면 증상 원인인 열대사장애를 제거할 수 있는 방향으로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구 원장은 “열대사장애 해소는 한약을 이용한 치료가 큰 역할을 한다. 이때 환자마다 다른 체질이나 피부타입을 정확히 파악하고 그에 맞는 약재를 이용해야 한다. 이렇게 열대사장애를 집중적으로 치료하면, 지루성피부염원인을 없애고 면역력을 증진시킬 수 있으며 증상의 개선, 재발 방지까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구 원장은 “이러한 증상은 방치할수록 악화되며, 다른 부위까지 번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치료는 되도록 빨리 하는 것이 유리하다. 자가진단을 통해 피부가 가렵거나 빨개지고, 각질이 생기는 것이 느껴진다면 곧장 전문가의 진찰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 지루성두피염 치료를 미룬다면 심한 경우 탈모 증상까지 유발될 수 있으므로 치료를 미루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http://famtimes.co.kr/news/view/54280

첨부
지루성여드름 사이트 가기